본문 바로가기

길이야기

화석정

화석정(花石亭 · 경기도 유형문화재 제61호)은 율곡 이이(栗谷 李珥 · 1536∼1584)가 자주 들러 시를 짓고 명상을 하며 학문을 연구하던 곳으로

조선 세종 25년(1443)에 율곡의 5대 조부인 이명신(李明晨)이 처음 지었으며 성종 9년(1478) 이숙함이 화석정이라 이름지었다고 한다

임진왜란(1592) 때 불에 타 없어진 후, 현종 14년(1673)에 율곡의 후손들이 다시 지었으나 한국전쟁 때 불에 타 없어졌다

1966년 파주의 유림들이 다시 짓고, 1973년 정부의 유적정화사업 때 건물에 색을 다시 칠하고 주위를 정리하였다

 

 

화석정으로 오르는 계단이다

 

 

 

 

화석정(花石亭 · 경기도 유형문화재 제61호) 안내판

 

 

 

 

화석정(花石亭 · 경기도 유형문화재 제61호)

율곡은 임진강 나루에 있는 화석정에 틈이 날 때마다 들기름에 젖은 걸레로 정자 마루의 기둥을 닦도록 하였으며

임종 때 "어려움이 닥치면 열어보라"고 하며 봉투를 남겼다고 한다

후에 임진왜란(1592)이 일어나 그믐밤 선조가 의주로 파천하는데 폭풍우가 너무 심해 한치 앞을 볼 수 없었다

이때 호종하던 이항복이 율곡의 봉투를 열어보니 "화석정에 불을 지르라"고 쓰여 있었다

화석정에 불이 붙자 관솔이 타듯 불길이 올라 나루 근처가 대낮같이 밝아져서 선조 일행이 강을 건널 수 있었다

1593년 환도하면서 이 강가에 당도하였고 나라와 백성을 위하여 순국한 병사들의 넋을 달래고자

나루터 강변 모래사장에 제물을 차려놓고 위령제를 지냈다

의주파천 당시 달빛조차 희미한 그믐밤 폭풍우 속에서 노심초사 고생 끝에 이 나루를 건너게 된 쓰라린 아픔을 기억하고

이 강을 지키고자 내 목숨을 초개와 같이 버린 용감한 충신들의 명복을 기원하는 가운데 선조가 통곡하며

"하늘의 도움을 받아 이 나루로 다시 돌아오게 되었구나"하였다 하여 「신지강(神智江)」을 「임진강(臨津江)」으로 개칭하게 되었다는 일화가 내려오고 있다

 

 

 

 

화석정(花石亭 · 경기도 유형문화재 제61호)

 

 

 

 

화석정(花石亭) 현판

박정희 글씨다

 

 

 

 

향나무 보호수(지정번호 경기-파주-23)

높이 10m · 둘레 1.2m · 나이 230년 · 지정일자 1980. 10. 15

 

 

 

 

파주임진팔경(坡州臨津八景) 안내판

임진강 팔경의 출처는 래소정어(來蘇亭於)에서 유래된 것으로

지금의 문산읍 장산리 임진강변에 위치했던 정자(亭子) 래소정에서 바바 본 임진강 주변의 아름다운 풍경을 묘사한 시이다

래소정은 임진나루 남쪽에 있던 정자로 조선시대 영의정 관직을 지낸 거창부원군 신승선(愼承善)이 건립한 정자이다

조선 숙종 때 문신인 호곡 남용익(壺谷 南龍翼 · 1628~1692)이 래소정에 올라 임진강의 아름다운 풍광을 읊으니

이것이 임진강 팔경의 유래가 된 「래소정어」이다

 

 

 

 

임진강 상류 방향

파주 하포리를 끼고 흐른다 

 

 

 

 

임진강 하류 방향

파주 동파리를 감싸고 흐른다

 

 

 

 

화석정시 팔세부시(花石亭詩 八歲賦詩) 빗돌

林亭秋已晩 騷客意無窮(임정추이만 소객의무궁) / 숲속정자에 가을이 이미 깊어드니 시인의 시상(詩想)은 그지없구나
遠水連天碧 霜楓向日紅(원수연천벽 상풍향일홍) / 멀리 보이는 물은 하늘에 잇닿아 푸르고 서리맞은 단풍은 햇볕을 향해 붉구나


山吐孤輪月 江含萬里風(산토고륜월 강함만리풍) / 산위에는 둥근 달이 떠오르고 강은 만리에서 불어오는 바람을 머금었네
塞鴻何處去  聲斷暮雲中(색홍하처거 성단모운중) / 변방의 기러기는 어느 곳으로 날아가는고? 울고 가는 소리 저녁 구름 속으로 사라지네

 

이이 지음 · 임동석 옮김

*

율곡선생이 8세 때 지은 시로 화석정의 가을 정취와 선생의 시상을 조화롭게 엮은 시다

 

 

 

 

화석정시 팔세부시(花石亭詩 八歲賦詩) 빗돌 · 파주임진팔경 안내판 · 느티나무 · 화석정

 

 

 

 

화석정시 팔세부시(花石亭詩 八歲賦詩) 빗돌 · 파주임진팔경 안내판 · 느티나무

 

 

 

 

느티나무 보호수(지정번호 경기-파주-22)

느티나무는 많은 수가 마을의 정자나무로 살아오면서 생태문화의 중심역할을 해왔다

전국에 천 년을 넘게 산 경우가 19그루나 되며, 보호수로서는 5천 그루가 넘는다

5월에 꽃이 피고 10월에 동글납작한 핵과가 열린다

*

높이 12m · 둘레 4.5m · 나이 560년 · 지정일자 1980. 10. 15

'길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명성황후 생가유적지 기념관  (0) 2022.10.01
의주길~화석정~경기둘레길  (1) 2022.09.25
파주 이세화 묘  (0) 2022.09.19
여강길 6코스(왕터쌀길)  (1) 2022.09.18
하동정씨 세거지  (0) 2022.09.18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