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길이야기

망우산 극락사

태조 이성계가 한양에 도읍을 정하고 종묘사직을 마려한 뒤

선왕들의 능지를 정하기 위해 대신들과 함께 현재의 동구릉을 답사하였다

그런데 무학대사는 그 자리가 선왕의 능지보다는 태조의 신후지지(身後之地)로 더 적합하고 권고하였다

그 권고를 태조는 받아들여 자신의 능지로 결정한다

기쁜 마음으로 환궁하던 중 지금의 망우고개 위에서 잠시 발길을 멈추고

자신의 능지로 결정한 곳을 바라보니 과연 명당이었다

이에 태조가 "이제 근심을 잊게 됐다"라고 경탄한 데서 「망우(忘憂)」라는 이름이 붙게 됐다

*

태조 이성계가 망우산(忘憂山) 기슭 절골이라 하였던 곳에 망우산 극락사가 있다

 

 

망우산 극락사 사적

 

 

 

 

극락약수

 

 

 

 

미륵상

 

 

 

 

사천대왕

 

 

 

 

극락보전

'길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해미읍성  (0) 2022.06.25
해미 동헌  (0) 2022.06.25
망우산 극락사  (0) 2022.06.19
예당저수지 느린호수길  (0) 2022.06.08
대흥동헌 및 아문 · 화령옹주태실  (0) 2022.06.08
대흥 봉수산 순교성지  (0) 2022.06.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