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길이야기

부소담악

부소담악(赴召潭岳)은 옥천 9경 중 제 3경으로

충북 옥천군 군북면 '부소무늬마을 앞에 있는 호수(潭) 위에 떠있는 산'이라는 뜻이다

부소담악은 물 위로 솟은 기암절벽인데, 길이가 무려 700m에 달한다

조선시대 학자 송시열이 소금강이라 예찬한 추소팔경의 마지막을 장식하는 절경이다

부소담악은 처음부터 물가 절벽은 아니었다

본래 산이었지만 대청댐이 준공으로 산 일부가 물에 잠겨 물 위에 바위병풍을 둘러놓은 듯한 풍경이 되었다

부소담악의 장관을 제대로 바라볼 수 있는 곳이 추소정이다

정자에 오르면 용이 호수 위를 미끄러지듯 나아가는 형상이 선명하게 보인다

부소담악의 능선을 따라 산행을 할 수도 있다

협소한 능선길 아래는 시퍼런 물이 악어처럼 입을 벌리고 있는 아찔한 낭떠러지다

부소담악은 2008년 국토해양부에서 발표한 '아름다운 하천 100곳' 가운데 한 곳으로 뽑혔다

 

부소담악 안내도

 

 

 

 

뱃터

 

 

 

 

대청호 오백리길

 

 

 

 

장승공원

언덕 위에 추소정이 있다

 

 

 

 

추소정

 

 

 

 

부소담악

추소정 옆 전망대에서 봤다

병풍바위 앞쪽은 숲으로 안 보인다

 

 

 

 

추소정

전망대에서 구 추소정으로 갔다

 

 

 

 

부소담악을 볼 수 있는 미르정원의 안내 글이다

 

 

 

 

미르정원이 있는 건너편이다

 

 

 

 

구 추소정

안내소로 쓰이는 모양인데 늦은 시간이라 문이 닫혔다

 

 

 

 

구 추소정에 붙어 있는 안내글 중 하나다

 

 

 

 

구 추소정을 지난 좁은 길이다

 

 

 

 

크고 작은 책들을 비스듬히 세워둔 듯한 기암절벽과

금세 쓰러질 듯한 모양으로 노송들이 서있다

 

 

 

 

출입금지 안내판

2021년 2월 13일 남녀가 이곳에 왔다

병풍바위 좌측 야자매트 공터에서 남성 실족한 것으로 추정되는 사건이 있었던 것 같다

그 때 찍은 사진이 있으면 어느 사진이든 보내달라는 안내글이 있다

 

 

 

 

대청호 수면이 절벽으로 이어진 부소담악의 허리 자락까지 차올라 있다

 

 

 

 

수상스키가 지난다

 

 

 

 

부소담악 병풍바위

펼침막을 보고 미르정원이 있는 곳으로 나왔으나

시간이 늦어 사진 상태가 좋지 않다

 

 

 

 

GPS로 확인하니

걸은 거리 2.1km, 소요시간 53분

'길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화양구곡  (0) 2021.08.09
괴산 송시열 유적  (0) 2021.08.09
옥천 구읍  (0) 2021.08.08
옥천 육영수 생가  (0) 2021.08.08
정지용 문학관  (0) 2021.08.08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