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길이야기

해미순교성지기념관(유해참배실)

해미순교성지는 1797년(정사박해)부터 1872년까지 박해가 있었던 곳으로서

조선시대의 순교자 약 1만 명 가운데 충청남도 서북부(내포)지역의 교우 1천여 명이상이 순교한 곳이다

그러나 이곳 순교자들은 대부분 이름을 모르는 순교자로 남아 있으니

그 이유는 당시 해미현은 무관영장이 지역통치를 겸한 막강한 권력을 남용하여 조정의 시책과는 무관하게

자유로이 박해를 하면서도 중앙에 보고하지 않았고 기록도 남기지 않았기 때문이다

최근까지 이름이 밝혀진 순교자는 132명이며 이가운데 인언민(마르티노) · 이보현(프란치스코)

성 김대건 안드레아 신부님의 증조부이신 김진후(비오) 3분이 프란치스코 교황님에 의해 시복되었다(2014. 8.16)

그리고 이곳은 처형 방법이 사약 · 몰매 · 교수 · 참수 · 동사와 함께

사람을 살아 있는 채로 땅에 묻는 생매장과 물에 빠트려 죽이는 수장형장이었다(진둠벙)

1935년 프랑스 발오(Barraux · 범베드로)신부님에 의해 순교자 유해를 찾게 되었고

뼈와 치아 · 머리카락을 모신 기념관에는 순례자가 끊이지 않는다

 

 

"그렇고 말고,

기쁜 마음으로 내 목숨을 천주님께 바치는 거야"

해미지역 첫 순교자 인언민 마르티노의 말씀

*

해미순교성지기념관(유해참배실) 앞이다

 

 

 

 

해미순교성지기념관 외벽 부조 · 여숫골 빗돌

순교자들이 죽음의 행렬 중에 바쳤던 "예수마리아" 기도소리가 구경을 하던 외인들에게는 "여수머리"로 들렸기에

저들은 이곳을 "여수골"이라 하여 지금도 그렇게 불리고 있다

 

 

 

 

프란치스코 교황이 방문하여 해미순교성지성당을 돌아보고 시복기념비를 제막하는 사진과

순교자들의 모범을 따라서 우리가 신앙의 증거자가 될수 있기를 기도합니다” 라는

프란치스코 교황님이 직접 쓰신 글이 있다

 

 

 

 

유해참배실

 

 

 

 

내포지역 지도

내포(內浦)는 바다가 육지로 만입(彎入)한 부분으로서

충남 서북부 지역인 태안 · 서산 · 당진 · 홍성 · 보령 · 아산을 비롯하여 평택지역까지를 내포지역이라고 한다

당시 해미현감은 행정상으로는 해미현에 불과하나 군사 · 치안 상으로는

내포지역 전체를 통관하는 겸영장(營將)으로서 막강한 권한을 행사하였다

 

 

 

 

조선 후기의 해미현 지도

속칭 "해뫼"라 일컬어지는 해미 고을은 역사적으로 조선 초기에 병마절도사의 치소를 둔 곳으로서

조선 중기에는 현으로 축소 개편된 진영에 1,400~1,500여 명의 군사를 거느리는

무관 영장이 현감을 겸하여 지역을 통치하던 곳이다

내포 일원의 해안 국토 수비를 명목으로 진영장은 국사범을 독자적으로 처형할 수 있는 권한을 가지고 있었다

그러나 이렇다 할 국토 수비의 전공 기록을 남긴 바 없는 해미 진영은

1790년대부터 1880년대에 이르는 100여 년간 조정의 천주교 탄압을 공식화 할 때 외에도

지속적으로 내포 지방의 천주교 신자들을 잡아들여 죽였다

 

 

 

 

예수진교사패(眞敎四牌 · 1907)

하나요, 거룩하고, 공번되고, 사도로부터 내려오는 성교회의 특징을 논의한 책

*

회죄직지(悔罪直指 · 1804)

고해성사를 준비하거나 대죄를 범한 사람이 죄를 통회하기 위하여 회개를 돕는 글

*

일과절요(日課切要 · 1808)

여러 기도문을 기록한 책. 오늘날 가톨릭 기도서에 해당

 

 

 

 

인언민(印彦敏 · 마르티노) / 김진후(金震厚 · 비오) / 이보현(李步玄 · 프란치스코)

 

 

 

 

뿔나팔(100여 년전부터(1800년대 말기)

옛 충남 대덕군 기성면 오리 공소에서 종 대신 사용하던 것으로 파리외방선교회 신부가 만들었다고 한다

*

휘광이 칼

길이 430mm · 큰폭 50mm · 재질 철 · 발견장소 진둠벙 위쪽 뚝 밑 · 발견 일자 1986. 8. 16

생매장 순교성지에서는 여기 저기에 부정확한 처형이 갖가지 방법으로 있었으므로

박해 당시에 형리들이 휘광이에게 죄수 참수용으로 사용케하던 모형의 칼이 현지에서 발견된 점으로 보아

본 물품은 순교자들에게 사용되었을 개연성이 있다

*

회화나무(호야나무)

해미읍성 감옥터에 서있는 고목으로 수령은 300년 이상이며, 천주교 박해 때 신자들을 매달아 처형하던 순교목이다

1962년 태풍으로 잘려진 가지는 절두산 성지에 보관 중이고 이 가지는 2004년 회화나무 수술시 제거된 부분이다

 

 

 

 

와서, 세상 창조 때부터 너희를 위하여 준비된 나라를 차지하여라

1935년 프랑스 발오(Barraux · 범베드로)신부님에 의해 순교자 유해를 찾게 되어

순교자들의 뼈와 치아 · 머리카락을 모신 유해참배실이다

*

발굴된 유해가 상홍리 공소 쪽에 모셔져 있다가 다시 본래의 장소인 생매장 터로 모실 때

김종수 주교의 의견으로 진토된 유해는 순교탑 앞에 모시고

아직 완전히 부식되지 않은 치아와 유골은 직접 뵙고 참배할 수 있도록 투명한 아크릴로 진공 포장해서 따로 모셨다

 

 

 

 

해미 순교자 처형 방법

생매장 순교를 이해 할 수 있는 그림이다

 

 

 

 

해미 순교자 처형 방법

생매장 순교를 이해 할 수 있는 그림이다

 

 

 

 

발오(Barraux · 범베드로)신부

1903. 2. 3 프랑스 생 클로드(St. Claude)교구 출생

1923. 9. 14 파리외방선교회 입회

1930. 6. 29 사제품

1930. 10. 31 한국 입국

1931. 합덕 본당 보좌

1932. 서산 본당 주임

1935. 4. 2 / 해미순교자 유해를 발굴하여 상홍리로 이장

1937. 10. 5 / 서산성당을 현 위치(동문동)로 이전하여 봉헌식

1946. 1. 13 / 서산에서 선종, 성당 구내 묻힘

2003. 4. 9 / 대전신학교 성직자 묘지로 이장

*

합덕성당을 잠시 거쳐 서산에서 일생을 마쳤으며

장티부스로 사경을 헤매는 환자에게 병자성사와 봉성체를 베풀었으나

환자가 성체를 넘기지 못하고 토해내자 그 성체를 대신 영하고 감염되어 선종하였다

 

 

 

 

유해 발굴과 이장

발오(Barraux · 범베드로)신부와 상홍리 본당(본당 회장 백낙선 요한) 신자들은 유해를 발굴 수습한 뒤

1935년 4월 1일에는 대곡리공소에서 1박을 하고, 다음날인 4월 2일 만장을 앞세운 유해 상여를

해미읍성→음암면 유계리→일곱거리를 거쳐 음암면 상홍리의 가재골(당시 성당 소재지)

백씨 문중 묘역의 최상단에 안장하였다

그리고 1995년 9월 20일 순교자 대축일에 경갑룡(요셉) 주교 주례로 이곳 여숫골에 이장하였다

 

 

 

 

쓰기 성경

성경쓰기는 기도이다

순례자들은 이곳 "이름없는 집"에서 하느님의 말씀을 마음에 새기며 성서 이어 쓰기를 하고 있다

이 기록물은 이곳에 영구 보존한다

'길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서산 해미면  (1) 2022.06.26
해미순교성지  (0) 2022.06.26
해미순교성지기념관(유해참배실)  (0) 2022.06.26
해미순교성지 팔각의 탑  (0) 2022.06.26
해미읍성~해미향교  (0) 2022.06.25
해미향교  (0) 2022.06.25